Skip to main content

르웨촌

행정 관할구로 위츠향 르웨촌에 속하며, 청나라 시대에는 부지서, 보구서, 베이우라고 불렀고, 일제시대에는 「화판서」, 타이완 광복 후에는 「더화서」라고 불렀는데, 명칭이 듣기 거북하다 하여 2000년에 Ita Thau(우리는 사람이다)라는 뜻의 사오족 언어로 변경하게 되었습니다.

 

1981년부터 1991년 사이에 더화서가 도시 계획을 진행한 이후, 상점, 식당, 호텔, 여관 및 관광산업이 발전하기 시작하면서 점차 상권이 형성되었고, 르웨탄 국립 풍경구 관리처가 설립된 이후, 신식 선착장, 여행객센터 등이 세워졌습니다. 또한 르웨탄 케이블카가 운영을 시작하고, 중국 대륙 여행객의 방문이 허용되었으며, 국민 여행이 활발해짐에 따라 오늘날 이다사오 상권은 여행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