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민 문화

원주민 문화

소족은 청조 도광 전에는 수사련에 큰 세력을 확보하고 있었는데 지금의 어지, 묘란, 수사, 석인, 아포와 두사 등지에 6개의 대 촌락을 형성하고 있었다. 그러나 함풍년간에서 광서(光緖)년간에 이르는 사이 한족이 들어와 개간하였고 또한 전염병이 크게 돌아 인구가 급격하게 감소하여 타지로 옮겨가게 되었다.

 

청조 후기에 통치관원이 개방정책을 시행하여 한인이 들어와 개간을 하였고 다른 족군과 접촉하게 되면서 천연두 등 질병을 옮겨와 항체가 생기지 않은 소족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게 되어18세기 후반기 인구가 급감하여 원래 수천명에 달하던 인구가 청말에는 300인 정도로 줄어들었다.

 

일제시기 소족은 또한 두차례의 변동을 경험하게 되는데 일본인이 일월담 수력발전공정을 시작하면서부터 소족은 복길사 즉 오늘날의 이달소(일월촌)로 옮겨가게 되었고 원래 두사에 거주하던 족인들은 대평림으로 옮겨갔다.

 

대만 광복 후 정부의 원주민 족군의 분류방식은 대체로일제말기 일본학자인 이노의 구족 분류를 따른 것인데 대다수 멸족의 위험에 처한 「숙번」에 대해서는 진일보한 처리를 하지 않고 「숙번」을 뭉떵거려 「평보족」이라 통칭했다. 「숙번」의 하나로 속하던 소족은 전설에 의하면 선조가 아리산에서 내려와 흰 사슴을 쫓아 일월담까지 오게 되었다 한다. 때문에 1950년대에 「산에 사는 동포 신분」을 조사할때 조족은 현재 추족으로 정명하였으나 소족은 여전히 「조족평지원주민」의 명칭으로 분류되어 있다.)으로 분류되었다.

원주민 문화

소족의 족군분류 문제는 광복 후의 연구가 이미 구체적으로 말해 주듯이 소족은 언어, 혈연 혹은 사회문화의 특징 등 방면에서 상당히 분명하게 추족과 다름을 알 수 있다.

 

소족의 조상은 소Thao에서 전승되어 왔고 소족의 족명을 계승해 왔다. 200여년간 소족은 한인의 이입과 국가 정치력의 개입으로 인해 그 전통사회에 극대한 충격과 변화를 경험했는데 이 역사의 급변화 중에서 소족인은 더욱 주변의 족군과 평화적으로 공존하며 사회의 전통을 유지해 오고 있다.